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18.7℃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7.8℃
  • 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조금부산 20.3℃
  • 맑음고창 16.1℃
  • 제주 22.1℃
  • 흐림강화 17.3℃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5.5℃
  • 구름조금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대전시립교향악단, 신인발굴음악회 개최

URL복사

 

[TGN 대전] 대전시립교향악단은 7월 28일(수) 저녁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디스커버리시리즈 7 를 연주한다.

 

이번 연주회는 열정과 재능을 겸비한 지역의 젊은 연주자들을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하고 전문 연주자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마련한 무대다.

 

지난 3월에 치열한 협연자 오디션을 통해 바리톤 이창범, 소프라노 정고운, 더블베이스 천유림이 발탁되었다.

 

이번 공연은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지침에 따라 좌석 운영을 하며,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연주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이번 연주의 객원지휘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토마스 뢰스너가 맡는다. 그는 14살에 첫 오케스트라 연주회를 지휘한 음악신동이며 이후 비엔나 심포니 오케스트라, 휴스턴 심포니, 프라하 필하모니아 등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의 객원지휘자로 활동 하였으며 현재는 빈 베토벤 필하모니아의 창립자이자 예술감독이다.

 

첫 무대는 바그너의 지크프리트 목가를 연주한다. 이 곡은 바그너가 아내의 생일선물이자 아들이 한 해전 태어난 것을 축하할 목적으로 작곡 되었으며 가족을 위한 사랑이 담겨져 있는 곡이다.

 

신인연주자들의 첫 무대는 전주시립합창단 상임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이창범이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넌 벌써 승리를 가졌다’와 코른골트 오페라 「죽음의 도시」중 ‘나의 갈망이여, 나의 망상이여’로 협연한다.

 

이어 충남대학교 음악과에 재학 중인 소프라노 정고운이 마스네 오페라 「마농」 중 ‘내가 그렇게 예쁜가? 청춘을 즐기자’를, 마지막 연주자는 대전예술고등학교 재학 중인 천유림이 쿠세비츠키의 더블베이스 협주곡 마단조, 작품 3번 1악장을 협연한다.

 

마지막 무대는 차이콥스키의 로미오와 줄리엣 환상서곡을 연주한다. 이 작품은 셰익스피어의 원작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곡으로 화려하고 입체적인 색채감을 맘껏 선보인 차이콥스키의 대표적인 관현악곡이다.

 

 

[뉴스출처 : 대전시]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이현주 기자

대전편집국장
이메일 : djj@tgnews.co.kr(대전데스크)
news@tgnews.co.kr(전국데스크)



오피니언



21대 국회의원 선거 뉴스